이번엔 김웅·허은아…'초선 충고' 김부겸에 "민주당은?" 반박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전 의원과 미래통합당 초선의원들의 신경전이 팽팽해지고 있다.

통합당 허은아 의원은 4일 페이스북에 "김부겸 선배님, '초선일 때 절대 공격수 노릇을 함부로 맡지 마라'는 진심 어린 충고 잘 들었다"고 운을 띠었다.

전날 김 전 의원이 통합당 배현진, 조수진 의원을 향해 "초선일 때 절대 공격수 노릇을 함부로 맡지 말라", "섣불리 공격수·저격수 노릇하다 멍드는 건 자신이고, 부끄러움은 지역구민의 몫"이라고 조언한 것에 대한 대응이다.

허 의원은 "지금 거대 여당의 당 대표 후보인 김부겸의 충고를 따르기보다는, 20년 전 야당인 한나라당에서 초선 의원 신분으로 정당개혁과 정치혁신을 위해 저격수를 자처하신 초선 김부겸의 선례를 따르고 싶다"고 적었다.

김웅 의원도 페이스북에 "좋은 말씀이다.

그런데 같은 당 초선들에게는 해당되지 않나? 궁금하다"며 "마치 날강도짓하는 자기 집 애들은 감싸고 등교하는 옆집 애들 복장 나무라는 것 같다.

아마 자기 집 애들은 구제 불능이라 그런가 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나저나 험지 출마한 거 아니면 독재니, 뭐니 떠들지 말라고 하시는데, 호남에서 출마한 민주당 의원님들이 들으면 심히 불쾌하실 것 같다"고 일갈했다.

이번엔 김웅·허은아…'초선 충고' 김부겸에 "민주당은?" 반박

김 전 의원과 통합당 초선 의원들 간의 공방은 지난달 말 통합당이 여당의 '독재'를 비판하자 김 전 의원이 "누가 누구더러 독재라고 눈을 부라리나"라고 한 발언을 배현진 조수진 의원이 맞받으면서 시작됐다.

김 전 의원은 지난 3일 두 의원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반박하고 "두 분은 서울 강남에서 당선되거나, 비례대표로 당선됐다"며 "조 의원님이 고향인 전주에 가서 출마하면 제가 반독재의 기상을 믿겠다.

배 의원님이 강북에 가서 출사표를 던지면 제가 심판론에 승복하겠다.

그전에는 말을 지나치게 앞세우지 마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