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대 자극하는 한미연합훈련 아닌, 신뢰 키우는 남북협력훈련 필요"

경기도가 신종 코로나비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남북관계 신뢰 회복을 위해 8월로 예정된 한미연합 군사훈련을 취소해 달라고 통일부에 건의했다.

경기도, 한미연합훈련 취소 통일부에 건의…"코로나 확산 우려"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31일 이런 내용을 담은 '한미연합 군사훈련 취소' 건의문을 이날 통일부에 보냈다고 밝혔다.

이 평화부지사는 건의문에서 "코로나19 방역은 우리 정부의 제1 국정과제이자 경기도의 최우선 순위 도정 과제"라며 "한미연합 군사훈련이 코로나19 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 있어 훈련 취소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경기도 집계를 보면 이달 30일까지 주한미군이 주둔 중인 평택시 지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모두 146명으로 이 가운데 71.9%인 105명이 주한미군이다.

또 같은 기간 국내에서 발생한 주한미군 확진자 121명 가운데 107명이 경기도에 주둔 중인 미군(주한미군 76명)이거나 미군 가족(15명), 주한미군 부대에서 근무하는 군무원과 그 가족(16명)이다.

이 부지사는 "미국 현지에서 의심 증상이 확인됐는데도 한국행 비행기에 오른 미군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된 바 있고, 주일미군도 일본 내 10개 기지에서 14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한다"며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우려했다.

그러면서 "미군의 대응을 신뢰하기 어려운 현 상황에서 한미연합 군사훈련이 진행된다면 코로나19가 한미 양국 군인은 물론 주한미군이 집중된 경기도 지역사회로의 감염 확산 우려도 크다"고 취소 요청 배경을 설명했다.

또 이달 1일 유엔안전보장이사회도 코로나19와 관련해 무력분쟁 중단 촉구 결의안을 채택한 바 있으며, 프란치스코 교황도 이 결의안의 즉각적인 이행을 전 세계에 요청한 바 있다고 부연했다.

이 부지사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전 세계가 무력 분쟁을 멈추고 있는 지금 어떤 이유도 전쟁 훈련의 명분이 될 수는 없다"며 "감염 확산이 우려되는 훈련이라면 더더욱 진행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한미연합 군사훈련은 '명백한 남북정상 간의 합의 위반'이라고 주장하는 북의 군사적 대응을 촉발 할 수 있다"면서 "대북 전단 살포 문제로 격화된 한반도의 긴장이 온전히 가시지 않았다.

상대를 자극하는 한미연합 군사훈련이 아니라 신뢰를 키우는 남북협력 훈련이 필요한 때"라고 호소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평화의 물을 길어오려면 대화의 물동이를 던져야 한다"며 "남북협력 훈련은 남북간 대화, 교류, 협력을 모색해 나가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한미연합훈련을 통해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검증 절차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