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감" 비판도…최재형 "직무상 독립 지키는 위원 제청 위해 노력 중"
민주, 감사원장에 "대선불복·반헌법", "팔짱 끼지 마라"(종합)

최재형 감사원장이 29일 미래통합당 없이 진행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민주당의 집중 공세를 받았다.

최 원장은 지난 4월 감사 과정에서 문재인 정부의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계획을 두고 '대선에서 41% 지지밖에 받지 못한 정부의 국정과제가 국민의 합의를 얻었다고 할 수 있겠느냐'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보도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총선 사나흘 전에 대통령의 지지율을 언급해 가며 언급할 만한 사안이냐"고 정치적 중립성을 문제 삼으며 포문을 열었다.

최 원장은 "지지율을 언급한 적은 있지만 대통령을 폄훼할 의도가 없었다"며 "정치적 중립성에 위배되는 처신을 하지는 않았다"고 답했다.

민주, 감사원장에 "대선불복·반헌법", "팔짱 끼지 마라"(종합)

신동근 의원은 "41% 발언을 한 것은 사실"이라며 "이는 대통령 우롱을 넘어서 대선 불복이나 다름없는 반헌법적인 발상이 아니냐"고 몰아붙였다.

소병철 의원은 감사원이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과정에 대한 감사를 벌이면서 한국수력원자력 사외이사들을 상대로 강압적인 조사를 벌인 의혹에 대해 "한수원 사외이사 조사 과정에서 말썽이 난 데 대해 감사원이 자체 조사를 하느냐"고 따져 물었다.

최 원장은 "조사할 예정"이라고 답변했다.

김용민 의원은 "감사위원 한 명을 빨리 제청하지 않는 것은 월성1호기와 관련해 정치적 고려를 하는 것이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캐물었다.

최 원장은 "직무상 독립을 지키는 분을 위원으로 제청하기 위해 현재도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민주, 감사원장에 "대선불복·반헌법", "팔짱 끼지 마라"(종합)

감사원이 월성 1호기 관련 감사 담당 국장을 교체한 데 대한 비판도 나왔다.

백혜련 의원은 "전임 담당 국장이 교체된 것은 원장님이 생각하는 감사 방향과 달랐기 때문 아니냐"고 쏘아붙였다.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은 최 원장의 친척이 탈원전을 비판하는 언론사 주간이라는 점을 지적하며 "친족과 관련 있는 사항을 감사할 수 없도록 하는 감사원법을 어긴 것이 아니냐"며 "탄핵에 이를 만한 것인지 국민이 판단할 것이지만 근본적인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최 원장의 답변 태도도 문제 삼았다.

윤 위원장은 최 원장에게 "지금 팔짱을 끼고 답변을 하나"라고 지적했고, 최 원장은 "아이고 죄송하다"라고 자세를 고쳤다.

민주, 감사원장에 "대선불복·반헌법", "팔짱 끼지 마라"(종합)

최 원장은 "의도와 관계없이 정치적인 논란이 됐다는 점에서 제 발언에서 부적절한 부분이 있지 않았나 하는 생각도 한다"면서도 "말하고자 했던 전체적인 취지에 유념해 달라"고 요청했다.

최 원장은 "이런 점에 대해서 말씀드릴 기회를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자세를 낮추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