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대북제재위, 남북경제협력연구소에 제재면제 승인
한국 NGO, 북에 아프리카돼지열병 진단장비 보낸다

한국 민간단체가 북한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진단장비를 지원하게 됐다.

25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는 홈페이지를 통해 남북경제협력연구소(IKECRC·이하 남북경협연구소)의 ASF 진단 장비 지원에 대한 제재 면제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대북제재위는 승인 서한에서 "ASF 진단과 통제를 지원하기 위한 진단 장비의 수입에 대해서만 (제재 면제를) 허용한다"고 설명했다.

면제 기간은 이달 22일부터 6개월간이다.

지원 허용 물품은 LG전자 냉장고·냉동고와 주사기, 의료용 면봉, 소독용 분무기, 유전자 증폭기 등 55개 품목이다.

ASF는 사람에 감염되지 않지만, 돼지에는 치명적인 높은 출혈성 전염병이다.

북한은 지난해 5월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ASF 발생을 한차례 보고한 이후 더는 발생사례를 밝히지 않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10월 철원과 연천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에서 ASF에 감염된 멧돼지 폐사체가 연달아 발견된 만큼 북한에서도 ASF 바이러스가 널리 확산하고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OIE는 이달 10∼23일 상황을 정리한 최신 보고서에서 ASF 새 확진 사례가 나오거나 발병이 진행 중인 국가 25개국에 북한을 포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