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사진=뉴스1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사진=뉴스1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이 행정수도 지방 이전으로 국가 균형발전의 단초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여당의 (세종시로의)행정수도 이전 주장은 다분히 정략적이다. 대통령의 국회 연설에서도 없었던 행정수도 문제를 여당 원내대표가 불쑥 꺼낸 것만 봐도 그렇다"면서도 "결코 포기할 수 없는 백년대계의 숙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특히 집값 폭등에 대한 비판 여론이 높자 경제추락, 성 추문 등 연이은 국정 실패로 지지도가 급락하자 국민의 눈을 다른 곳으로 돌리려는 얄팍한 정치 꼼수가 엿보인다"면서도 "(행정수도 이전에 대해)우리 당은 이 문제에 대한 논의를 회피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쪽에서는 수도권, 특히 서울 강남 집값이 폭등하고 있고, 다른 한쪽에서는 인구감소와 지방소멸 위험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현재 추세가 지속하면 '지방소멸'을 피할 수가 없다. 무너져 가는 문재인 정부의 정략적 꼼수에서 행정수도 이전 문제가 재논의 되기 시작했지만, 이를 없는 일처럼 무시하고 갈 수 없는 이유 또한 여기에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수도권 과밀화와 지방소멸 위험에 대한 가장 강력하고 유일한 대처방안은 지역균형발전이며, 이 때문에 우리당의 보다 진지한 접근과 논의가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