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에서 고생한 당원들이 민심 제일 잘 알아"
"필요하다면 대국민 사과한 뒤 당헌 개정에도 나설 것"
"내년 재보궐, 차기 대선까지 연관되는 선거"
"박원순 고소인 주장? 아직 예견해선 안 돼"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한 김부겸 전 의원(사진)은 14일 내년 4월 치러질 재보궐 선거에서 민주당이 후보를 낼지에 대해 "당원들 뜻을 물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부겸 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필요하다면 대국민 사과를 한 뒤 당헌 개정에 나서야 하지 않겠는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당 소속 오거돈 전 부산시장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줄줄이 낙마한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경수 경남도지사, 송철호 울산시장도 재판이 걸려 있는 상황에서도 재보궐에 후보를 마냥 안 낼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김부겸 전 의원은 '당이 총선서 압승한 뒤 문제가 계속 터지고 있다'는 진행자의 지적에 "부끄럽다. 저희들의 실력만 갖고 국민의 신뢰를 얻은 것도 아니다"라면서 "상대편 실수도 있었고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라는 전 국민적 위기에서 모두 단합하는 지원이 어우러졌다. 총선 결과에 대해 자만하지 않았나 돌이켜보고 있다"고 전했다.

'내년 재보궐 선거에서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에 후보를 낼 것인가'라는 질문엔 "우선 당헌에는 민주당이 귀책 사유가 있는 경우엔 보궐에 선거 안 낸다고 돼 있다"라면서도 "대한민국 수도와 제2의 도시 수장을 뽑는 선거인 만큼 당의 명운도 걸린 선거"라고 짚었다.

이어 "그 지역에서 고생해온 당원 동지들의 견해가 가장 중요하다. 힘을 모아보고 싶다고 하는 분들 판단을 존중할 것"이라며 "(당헌 개정에 앞서) 대국민 사과가 있어야 할 것이고 그 지역 당원 뜻이 우선 고려돼야 한다. 당을 오래 지켜온 사람이 사정을 잘 알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선거 하나의 개념이 아니라 서울시장, 부산시장 선거가 연동돼 있다. 이는 현재 정국 전체를 갈음하는, 대선에도 영향을 주는 선거"라면서 "정당은 존립의 근간까지도 영향을 주는 선거다. 당헌 당규만 고집하기에는 너무 큰 문제로 당헌을 지키기 어려우면 국민한테 사과도 하는 모습이 있어야만 한다"고 설명했다.

'당헌보다 당원 의중이 중요한가'라는 질문엔 "당헌은 당연히 지켜져야 하지만 당을 오래 지켜온 분들의 견해를 들어야 한다"면서 "그 시기의 민심에 대해 가장 우선시돼야 할 의견 청취가 무엇인지 당원들에게 물을 것"이라고 했다.

'당원과 민심에 괴리가 있지 않겠는가'라는 질문엔 "간단치 않다. 공천권이 아닌 민심을 정확히 읽는 것이 새 당 대표의 역할"이라며 "전략적 판단을 해야 한다. 해당 지역 당원들에게 좌절감을 심어주지 않는 것 또한 새 당 대표가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13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부겸 전 의원 등이 헌화하고 있다. /사진=가진공동취재단

지난 13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부겸 전 의원 등이 헌화하고 있다. /사진=가진공동취재단

'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에 대해 고소인 측이 진상규명을 원하고 있다'는 지적엔 "고인이 어제 우리 곁을 떠났으니 조금은 때 이른 질문이다. 당사자가 주장할 권리는 있지만 고인에 대한 추모도 존중돼야 한다"면서 "양쪽 주장들이 엉뚱한 방향에서 논쟁이 일어나고 감정 대립이 있었는데 차분해져야 한다. 예단하긴 어렵다"고 부연했다.

진행자가 '고소인 주장이 사실로 밝혀짐에도 서울시 당원 뜻 먼저 모을 것인가'라고 묻자 "민심이 후보를 내지 말라고 하면 그런 판단을 잘할 수 있는 당원들 이야기를 들어야 한다"면서 "예단은 불가능하다"고 거듭 말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