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와 갈등 빚는 윤석열
통합당 차원서 지원사격 나서나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임이자 의원의 발언에 박수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임이자 의원의 발언에 박수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언유착 의혹' 수사를 두고 갈등을 빚는 것과 관련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집을 요구했다. 통합당은 특히 윤석열 총장의 직접 출석을 함께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주호영 원내대표(사진)는 이날 오전 의원총회 후 브리핑에서 "추미애 장관이 윤석열 총장을 (상대로) 지휘권을 남용하면서, 수사지휘권을 박탈하려고 하는 아주 엄중한 상황에 대해 직접 듣고 파악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법사위 간사인 김도읍 의원이 추후 소집요구서 제출 등 관련 절차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검언유착 의혹' 사건이 불거진 이후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총장은 연일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윤석열 총장이 전문수사자문단을 소집하면서 '검언유착 의혹'에 연루된 측근 한동훈 검사장을 비호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추미애 장관은 지난 2일 '검언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해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을 중단하고, 수사팀이 독립적으로 수사한 뒤 수사 결과만 총장에게 보고하라고 지휘했다.

이를 두고 윤석열 총장은 다음날 전국검사장 회의를 소집해 검찰 고위 간부들의 의견을 모았다. 이날 자리에선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를 위해 독립적인 특임검사 도입이 필요하다'는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특임검사는 사회적 이목이 집중되는 사건에서 검찰총장이 제3의 검사를 지명하는 제도로 장관이 승인권을 갖고 있다. 이에 윤석열 총장 입장에서는 특임검사를 임명해 스스로 중간 상황을 보고받지 않겠다고 선언하는 게 가장 무난한 해법이지만 추미애 장관은 "특임검사 임명 역시 지휘 거부"라고 못 박은 상황이다.

한편 추미애 장관은 이날 법무부 대변인을 통해 "내일(9일) 오전 10시까지 하루 더 기다리겠다. 총장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리겠다"라면서 최후통첩을 하고 나섰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