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이 모든 상임위 다 책임지고 국회 운영하도록 해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일 미래통합당의 국회 보이콧과 관련, "어려운 국민은 관심이 없고 오로지 자기의 처지만을 생각하는 그런 것을 연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최고위에서 "7월 임시국회가 소집되기 때문에, 지금이라도 반드시 참여해서 성실한 자세로 임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여야 원구성 협상이 최종 결렬돼 민주당 의원만으로 국회 상임위원장을 구성한 것과 관련, "원했던 결과도 아니고, 피하기 위해 양보에 양보를 거듭했다"면서 "이 정도 양보한 사례는 국회에서 별로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핵심 상임위를 통합당이 원하는 데를 거의 다 수용했다"며 "법사위 하나를 갖고 계속 발목을 잡겠다는 의도를 포기하지 않는데 이제 그럴 상황이 아니다.

민주당이 모든 상임위까지 다 책임지고 국회를 운영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통합당의 입장은 이해한다.

나도 14대에서 통합당이 겪는 무력감을 경험한 바 있다"면서 "그러나 너무 지나치다"고도 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지방자치단체 민선 7기 2주년인 것과 관련, "지자체장이 임기반환점을 지났기 때문에 성과를 정비해 지역발전, 주민 생활 안전을 위해 노력해달라"면서 "7월부터 예산 정책협의를 해서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이해찬 "통합, 7월 임시국회 반드시 참여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