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회동선 측근수사 위해서라더니…윤석열이 수사대상 1호라고 해"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1일 더불어민주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 추천에 속도를 내는 데 대해 "눈물겹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통합당의 법조인 출신 의원들과 간담회를 한 뒤 기자들에게 "5월 28일 청와대에서 면담했을 때 문재인 대통령은 '공수처는 대통령 측근과 친인척들의 범죄를 수사하기 위해 만든 것'이라고 말씀하셨다"고 상기시켰다.

그러면서 "민주당 의원들이 자당 출신 대통령과 친인척의 범죄를 척결하기 위해 이렇게 속도를 낸다"며 "참 눈물겹다"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그러나 대통령을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윤석열 총장과 검찰을 견제하기 위한 것이라고 얘기하고 있다"며 "대통령은 검찰을 무력화하기 위한 공수처법이라는 걸 감추기 위해 그런 말을 한 건지, 혼란을 느끼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민주당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법제사법위원회를 열 때마다 공수처 수사대상 1호는 누구(윤 총장)라고 얘기하고 있다"며 "민주당이 노리는 바가 다 드러나 있는데 왜 대통령이 그런 말씀을 하시는지 잘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공수처장 임명 시 야당의 거부권을 무력화하는 법 개정이 민주당에서 논의되는 것을 두고 다시 청와대 회동을 거론하며 "대통령께서도 공수처법은 야당에 비토권(거부권)을 부여한 거다, 야당이 반대하면 할 수 없다고 하지 않았나"라고 되물었다.

주호영 "공수처 빨리 만들자는 민주당, 눈물겹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