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소 2주일 심사해야"…상임위 강제배정에 헌재심판청구 추진
"'DB 알바' 등 5∼6개월짜리 단기 일자리에 9조4천억 편성"

미래통합당은 여당에서 다음달 3일 처리를 목표로 진행 중인 3차 추경 심사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통합당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30일 의원총회 도중 기자들과 만나 "35조원이라는 어마어마한 예산 심사를 사흘 만에 마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7월 3일까지 (추경을) 처리하라면 우리가 참여하기 어렵다.

국회를 출장소로 만들고, 우리는 들러리 서는 것밖에 안 된다"고 비판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4일 임시회를 다시 열 계획이라 11일까지 시한을 준다면 예결위에 참여해 추경을 본격 검토하고 심의하겠다"고도 했다.

그는 그러나 처리 기한을 11일로 연장할 경우 추경 심사 참여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이란 해석이 나오자, 기자들에게 "통상 (추경 심사에) 2주일 정도의 시간이 걸린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예산은 누구 주머니에서 나오나.

대통령이 35조원 하라면 무조건 해야 하는 게 국회인가"라며 "추경 중에는 본예산으로 편성해야 하는 것도 있고, 수십만명 단기 알바(아르바이트)를 만들기 위한 사업들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3차 추경안을 분석한 결과 5∼6개월 버티기에 불과한 단기 노무 일자리가 다수"라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DB 알바(데이터 구축 요원)', 모니터링·조사 요원, 안전·방역 인력, 공공서비스·단순 근로 등 82개 사업에 9조4천억원을 편성했다면서 "일자리 통계 왜곡, 세금중독 일자리 사업"이라고 비판했다.

통합 "'알바추경' 졸속심사에 들러리서지 않겠다"(종합)

그는 "3차 추경의 핵심 일자리 사업은 단연 'DB 알바'다.

12개 세부 사업에 6천24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라며 "부처별 문서 자료를 이제 와서 디지털화하겠다는 불요불급한 사업이 대다수"라고 말했다.

전날 더불어민주당의 상임위원장 선출을 위해 박병석 국회의장이 통합당 의원들을 강제로 각 상임위에 배치한 데 대해선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 심판을 청구하기로 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당사자에게 한번 묻지도 않고 103명의 야당 의원을 강제 배정한 것은 권한 남용"이라며 "집단 사임계를 냈는데도 허용해주지 않겠다고 한다.

독재 국가인가"라고 반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