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덕, 이윤탓이 문빠 공식"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가 윤석열 검찰총장 때문에 코로나19 방역의 골든 타임을 놓쳤다고 주장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비꼬았다.

진중권 전 교수는 30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젠 코로나도 윤석열 탓이냐? 국회 싹쓸이로 야당 탓 못하게 되니, 검찰총장 탓을 하네요"라고 지적했다.

그는 "(코로나 확산은) 윤석열 총장의 책임이 크다. 애초에 윤석열 총장이 바이러스에 체포영장을 신청하지 않아 이렇게 된 것"이라며 "요즘 추미애 장관의 개그 감각, 물이 올랐어요. 개콘(개그콘서트)이 아쉽지 않을 정도"라고 말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부동산 정책 실패도 검찰총장 책임"이라며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을 비판한) 조기숙 교수. 왜 애먼 대통령을 건드세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 강성 지지층을 '문빠'라고 표현하며 "문빠 공식: 이문덕(이게 다 문재인 대통령 덕분), 이윤탓(이게 다 윤석열 검찰총장 탓)"이라고 했다.

앞서 추미애 장관은 지난 2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출석해 "제때 신천지를 압수수색했더라면 당시 폐쇄회로(CC)TV를 통해서 출입한 교인 명단을 확보할 수 있었겠지만, 압수수색 골든타임을 놓치면서 귀중한 자료를 확보하지 못했다"며 "결국 제때 방역을 못한 누를 범했다"고 주장했다.

신천지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지난 2월 자신이 공문으로 압수수색을 지시했으나 검찰이 제때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은 "코로나 사태도 윤석열 탓이라고 한다. 윤석열 총장이 보건복지부 장관이냐"라며 추미애 장관을 비판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