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약품·바이오·의료기기의 허가와 심사를 전담할 인력 35명을 선발한다고 30일 밝혔다.

의료제품 심사의 전문성과 신속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분야별 채용인원은 의약품 27명, 의료기기 7명, 바이오 1명이다.

식약처, 의약품·바이오·의료기기 심사관 35명 채용

주요 직무는 제네릭(복제약) 의약품의 묶음형 허가 심사자료 검토, 원료의약품 중 NDMA(N-니트로소디메틸아민) 등 불순물 평가, 의료기기 임상통계 산출 및 분석 등이다.

원서는 7월 5일까지 접수한다.

서류전형, 면접시험을 거쳐 7월 말에 최종합격자를 선발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