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의정부시는 장암주공 7단지에 사는 60대 남자와 20∼30대 아들 2명 등 일가족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아버지 A씨와 큰아들 B씨는 지난 27일 자가용을 타고 서울의료원 선별진료소에 가 진단검사를 받았으며 29일 오전 서울 중랑구로부터 코로나19로 확진됐다는 통보를 받았다.

이에 작은아들인 C씨도 29일 오전 의정부성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고 코로나19로 확진됐다.

A씨의 부인은 다행히 음성으로 나왔다.

의정부 장암동 일가족 3명 코로나19 확진

A씨는 그동안 부인이 운영하는 중랑구 가게를 오간 것으로 동선이 파악됐다.

지난 24일부터 가래 등 증상이 나타났다.

증상이 멈추지 않자 큰아들과 자차를 타고 가게에 갔다가 인근에서 진단 검사를 받았다.

B씨는 그동안 증상이 없었으며 지난 26일 바디붐헬스장, 27일 코스트코 의정부점 등을 방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나중에 확진된 C씨는 동두천중앙성모병원에서 야간에만 근무하는 임상병리사로 확인됐다.

지난 27일 두통과 코 안 통증 등 증상이 나타났다.

보건당국은 이들을 국가지정병원으로 옮기고 추가 동선과 접촉자 등을 파악 중이다.

의정부시 관계자는 "최근 발열보다 코에 증상이 나타나는 추세"라며 "장암주공 7단지 706동 거주자와 지난 20∼28일 방문자 중 증상이 있으며 보건소로 문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