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합의, 북한 자세에 달려 있어"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 겸 국무부 부장관. 사진=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 겸 국무부 부장관. 사진=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는 29일(현지시간) 오는 11월 미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낮게 봤다.

비건 부장관은 이날 마셜기금이 주최한 '브뤼셀포럼' 행사에 화상으로 참여해 "지금과 미 대선(11월) 사이에 아마도 그럴 것 같지 않다고 본다"고 답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정상회담이 당분간 열리기 어렵다고 본 것이다.

그는 "남아있는 시간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전 세계에 미친 어려움(wet blanket)으로 인해, 직접 대면해서 국제적인 정상회담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상상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외교의 문은 열어둘 것이라면서 "북한과 합의를 하는 것은 우리(미국)한테만이 아니라 북한에 달려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 "우리는 아주 견고하고 세부적인 계획을 제시했으며 북한이 우리와 협상에 관여한다면 우리는 아주 빨리 진전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비건 부장관은 "이 과정 내내 우리가 마주한 어려움은 북한이 외교적 과정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이런 (핵무기 생산) 활동을 중단할 의지가 없다는 점"이라며 "한반도는 궁극적으로 북한 정부가 마주 앉아서 그곳(밝은 미래)에 도달할 수 있는 실질적인 조처들을 논의할 준비가 돼 있는지 여부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