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의원 위주로 검토…29일 여연 이사회 소집

미래통합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 원장에 지상욱 전 의원이 유력한 것으로 26일 전해졌다.

지 전 의원은 이번 21대 총선에서 서울 중·성동을에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수도권 선거와 의정활동 경험을 토대로 당 전략에 역할을 하리란 기대감이 나온다.

앞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여의도연구원장 인선과 관련, "염두에 둔 인물이 있다"며 "곧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당은 오는 29일 비대위 회의와 여의도연구원 이사회를 연달아 열고 원장 인선안을 의결한다는 방침이다.

통합당은 당초 인공지능(AI) 전문가 경희대 이경전 교수를 영입하려던 계획이 '차명진 옹호글' 논란으로 무산되자 내부 인사로 방향을 튼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현장경험을 토대로 한 선거전략 기능에 인선의 방점을 두면서 전직 의원 위주로 원장 후보를 물색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당 안팎에서는 지 전 의원과 함께 정병국 김세연 김용태 김재원 오신환 전 의원의 이름이 오르내린 바 있다.

통합당 여의도연구원장에 지상욱 사실상 내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