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이 25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비상의원총회를 연다. 주호영 원내대표를 재신임하고 원내 전략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의총은 더불어민주당이 26일까지 제3차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위해 국회 원 구성을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가운데 진행돼 주목된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사찰 칩거를 마치고 전날 복귀 방침을 밝혔다. 원(院)구성 협상의 책임을 지고 원내대표직 사퇴 의사를 밝힌 지 9일 만이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 15일 민주당이 통합당 불참에도 다른 군소정당과 함께 국회 법제사법위 등 6개 상임위원장을 선출하자 사의를 표명했다. 그는 "민주주의가 파괴된 데에 비통함을 느낀다”며 절에 들어갔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