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과 질의응답을 하던 중 웃고 있다. 사진=뉴스1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과 질의응답을 하던 중 웃고 있다. 사진=뉴스1

정경두 국방부 장관(사진)이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군사법원 업무보고에 출석해 "북한은 (대남 군사행동) 보류가 아니라 완전 철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원론적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볼 수 있지만 정 장관이 그간 북측 도발에 미온적 반응을 보여온 탓에 눈길을 끌었다. 정 장관이 다소 이례적으로 발언 수위를 끌어올린 것은 이틀 전 논란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정 장관은 지난 22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남북연락사무소 폭파는 한국의 재산을 폭파한 행위와 같다"면서도 "우리 영토나 영해에서 이뤄지는 (재산 침탈) 사안과는 다소 개념상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9·19 군사합의는 직접적으로 우발적인 군사 충돌 방지하기 위해서 여러 조치를 한 사안으로 남북연락사무소와 관련한 사안은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자 야권에서는 "정 장관에게 대한민국의 안보를 맡겨도 되는지 걱정스럽다"고 강력 비판했다.

정 장관은 북한이 최전방 지역에 재설치한 대남 확성기 방송 시설 일부를 사흘 만에 도로 철거한 것에 대해서는 "여러 군데 (철거를) 했기 때문에 저희가 다 현재 확인 중"이라며 철거 동향을 실시간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은 이날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대남 군사행동 보류' 지시에 따라 오전부터 강화와 철원 평화전망대 인근 최전방 일부 지역에서 재설치한 대남 확성기를 철거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