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후보 가능성에도 "배제할 수 없어"

미래통합당 소속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24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를 대선주자로 거론한 데 대해 "더 분발하라, 더 노력하라는 메시지로 해석한다"고 말했다.

야권의 차기 대선후보군에 오르내리는 오 전 시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 위원장) 말씀을 액면 그대로 볼 건 아니다"라며 "좋은 비유, 좋은 생각"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그 정도로 국민적 거부감이 없고, 많은 분과 스스럼없이 소통이 잘 되는 인물을 찾아야 한다, 혹은 그런 인물이 되라는 취지의 주문"이라고 김 위원장 발언을 해석했다.

오 전 시장은 "(야권에 후보가) 없을 리는 없다.

언젠가는 선거를 치러야 하고, 사람이 갑자기 나타나기는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고 말했다.

자신이 후보로 나설 것이냐는 질문에는 "아직 멀었다"고 답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대선에 출마할 가능성에 대해선 "활발하게 활동하고 이슈 메이킹에 성공하는 걸 보면 충분한 자질은 갖추고 계신 분이다.

앞으로의 성과에 따라 그렇게 흘러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고 전망했다.
오세훈, '백종원 대선후보론'에 "더 분발하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