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은 '처럼회'…검찰개혁 완수할 것"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조직한 공부모임 '처럼회' 멤버들의 모습. 사진은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최 대표, 김남국·김승원 민주당 의원(왼쪽부터) /사진=최 대표 페이스북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조직한 공부모임 '처럼회' 멤버들의 모습. 사진은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최 대표, 김남국·김승원 민주당 의원(왼쪽부터) /사진=최 대표 페이스북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검찰개혁' 추진을 위한 공부 모임을 만들었다.

최 대표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SNS)을 통해 "저희가 모임을 만들어 함께 토론하고 공부하기로 했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최 대표는 "검찰개혁을 포함한 문재인 정부 개혁과제의 완수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라면서 "회원은 앞으로 더 늘겠지만 사진을 함께 찍지 못한 2분이 더 있다. 황운하 의원과 이탄희 의원"이라고 전했다.

최 대표는 이 같은 게시글과 함께 김남국·김승원·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팔짱을 끼고 찍은 사진을 첨부했다.

그는 "이름은 '처럼회'라고 지었다"라면서 "본받을 분들에겐 배우고, 누구처럼 못된 짓은 하지 말자는 다짐도 있고 늘 근본을 생각하자는 뜻도 있다"라고 전했다.

최 대표는 국회 상임위 배정 과정에서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를 희망하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에서 법사위행이 유력한 이들과 교류를 늘려가는 모습이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10일 '검찰개혁' 추진을 위한 공부 모임을 만들었다고 10일 밝혔다. /사진=최 대표 페이스북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10일 '검찰개혁' 추진을 위한 공부 모임을 만들었다고 10일 밝혔다. /사진=최 대표 페이스북

이 같은 최 대표의 행보는 자신이 법사위에 배정을 받지 못하더라도 처럼회 소속 가운데 법사위에 가게 되는 인사가 있다면 함께 목소리를 내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최 대표는 과거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이던 시절부터 손혜원 전 의원과 함께 '검찰, 알아야 바꾼다'라는 유튜브를 진행하며 늘상 검찰개혁의 중요성을 피력해왔다. 최 대표는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과 함께 '권력과 검찰'이라는 책을 쓰기도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