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의회 정례회 개회…8천900억 늘어난 도청 추경안 심사

경남도의회는 2일 제374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를 개회했다.

오는 18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정례회에서는 8천955억원 규모 도청 소관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를 비롯해 2019년 회계연도 도청과 도교육청 결산 심사가 진행된다.

또 도정 현안과 관련한 도정질문과 각종 조례안 심의, 현지 의정활동도 이어진다.

이날 본회의에서는 김경수 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지원 등을 위한 추경안 제안 설명을 했다.

김 지사는 "제2회 추경안은 코로나19 피해계층을 지원하고 민생경제를 살리는 데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고 "도의회 협조로 신속하게 처리된 지난 제1회 추경은 소상공인 신용카드 매출액과 제로페이 결제액 증가 추이 등을 볼 때 지역경제 회복의 마중물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도청 2회 추경안은 1회 추경보다 8천955억원 증가한 10조8천718억원 규모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금 등 국비와 공공일자리 사업, 포스트 코로나 민생경제대책 등 3가지 분야에 쓰인다고 김 지사는 설명했다.

본회의에서는 기획행정위원회 김영진(창원3) 의원이 '국립묘지 안장된 친일반민족행위자 무덤 이장과 서훈 취소를 위한 법률 개정에 경남도민의 관심을 촉구하며'라는 제목의 발언을 시작으로 모두 8명의 의원이 나서 단감 수출 확대, 국립 트라우마치유센터 건립, 지역문화유산 가지 재조명, 지리산 샘물 관리, 광촉매 활용한 미세먼지 줄이기, 노동자 해고 없는 사회, 경남문학관 활용방안에 대해 5분 자유발언을 이어갔다.

김지수 의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매출감소 직격탄을 맞은 도내 소상공업계가 정부·지자체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등으로 서서히 회복세를 보인다"며 "도민들은 받은 재난지원금을 이른 시일 내에 소비해 침체한 내수 경기에 활력을 불어 넣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