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증언조작 의혹"…민주, 한명숙 사건 재조사 압박

더불어민주당은 1일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불법 정치자금 사건 의혹의 초점을 검찰의 증언 조작에 맞추고 재조사를 거듭 촉구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한 언론이 '검찰이 허위 진술을 강요했다'는 증언을 보도한 점을 거론, "검찰이 범죄를 수사한 것이 아니라 범죄를 만드는 역할을 했다면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0년) 당시 지방선거를 앞둔 상황이었음을 고려할 때 이 증언이 사실이면 개인의 인권침해 행위를 넘어서 민주주의를 유린할 수 있었던 행위"라며 "투명하고 명명백백하게 조사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형석 최고위원은 "검찰의 증언 조작 의혹이 잇따라 제기된다"며 "검찰 수사 과정의 적절성에 의문을 품게 만드는 정황들이 추가로 드러나는 만큼 철저한 재조사가 필요하다"고 말을 보탰다.

이어 "국정의 2인자였던 한 전 총리에 대한 강압적인 수사가 있었다면 국민들에게 그동안 어떻게 했겠느냐"며 "한 전 총리에 대한 재수사·재조사는 검찰개혁의 새로운 단초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