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가 가장 열심히 보도…청와대ㆍ여당 공격 위한 것"
윤도한 "윤미향 거취, 대통령이 관여할 부분 아냐"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9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비리 의혹과 거취 논란에 대해 "대통령이 관여할 부분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윤 수석은 MBC라디오 '시선집중'에 나와 "(일부 언론은) 청와대에서 이 문제를 어떻게 하라고 요구하지만, 윤 당선인이 비례대표 후보로 선정될 때 청와대가 개입한 바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선일보가 정구철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 교체를 두고 '청와대로 파장이 흐르지 않게 하려는 것'이라는 취지로 보도한 것에는 "악의적 왜곡 보도"라며 정정보도 청구를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중앙일보도 마찬가지다.

위안부 문제에 관심이 없던 언론사가 (의혹을) 가장 열심히 보도한다"며 "청와대와 여당을 공격하기 위한 것인지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양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윤 당선인 문제가 논의됐느냐는 물음에는 "위안부 문제에 대한 얘기만 오갔고 윤 당선인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