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정의기억연대 회계 부정 논란에 휩싸인 윤미향 비례대표 당선자를 재차 옹호하고 나섰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사진)가 윤 당선자 논란과 관련해 당내 개별 의견을 내지 말라는 ‘함구령’을 지시한 가운데 당 최고위원회에서는 정의연 관련 비판 세력에 대해 ‘극우’ ‘반민족행위’라는 날선 비판이 나왔다.

이형석 민주당 의원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개별적으로 대응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당 대표가) 사실관계 확인 후 당 입장을 정리해 대응하는 것이 정당 역할(이라는 취지로 언급했다)”이라고 전했다. 이 대표 발언이 전해지자 전날 당내에서 처음으로 윤 당선자의 사퇴를 촉구한 김영춘 의원은 하루 만에 의견을 바꿨다. 이날 개인 SNS에 “당 차원의 조사를 주문한 것일 뿐”이라며 “윤 당선자의 사퇴를 거론한 것은 본인의 문제 인정을 전제로 한 것”이라고 글을 올렸다.

이날 당 최고위원회에서 다수의 지도부 의원은 정의연과 관련해 극우 집단이 문제라며 반일 논란을 키웠다. 박광온 의원은 “역사 왜곡을 시도하는 반민족적·반역사적 태도가 있다”며 “국민은 극우단체들이 조직적으로 일본군의 성노예를 부정하고 소녀상 철거와 수요 집회 중단을 요청하는 데 분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일부 중진 의원은 이 같은 당 지도부 대응 방식에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민주당의 한 수도권 의원은 “토지 고가 매입 의혹만으로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다른 의원도 “당 차원에서 진상 조사에 나서야 할 사안인데 왜 소극적으로 나서는지 모르겠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당 외부에서도 윤 당선자 문제를 놓고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전날 “윤 당선자의 재산 형성 과정 의혹에 대해선 민주당이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자 우희종 전 더불어시민당 대표는 “함께하던 이에게 돌 던진다”며 맞받아쳤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