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김종인 전 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 전 위원장의 사무실 앞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김종인 전 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 전 위원장의 사무실 앞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전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직을 수락했다. 임기는 내년 4월 재보궐선거까지다. 김 전 위원장은 지난 4·15 총선을 진두지휘한 데 이어 한 달여 만에 다시 통합당을 이끌게 됐다.

김 전 위원장은 22일 서울 종로구 대한발전전략연구원 사무실에서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를 만난 뒤 "수용을 하고 최선을 다해 당을 정상궤도에 올리는데 남은 기간 열심히 해보려고 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주 원내대표는 이종배 정책위의장,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와 함께 김 전 위원장을 찾았다.

김 전 위원장은 "그동안 여러가지 사정이 있어 한 달이 넘도록 시간이 경과됐다"라면서 "지금와서 이렇게 저렇게 다른 이야기 할 것이 없다"라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김 전 위원장으로부터 당을 살리고 나라를 살리겠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라고 말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