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선인 워크숍서 6시간 당쇄신 방안 토론
통합 당선인들 "따뜻한 마음을" "젠더 이슈부터"

"시장경제 타령으로 표를 잃어왔다.

"
미래통합당 김희국 당선인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통합당의 당선인 워크숍에서 총선 참패 원인을 이렇게 요약했다.

워크숍 오후 세션인 당선인 토론회는 김 당선인을 비롯해 28명이 토론자로 나서 6시간가량 진행됐다.

당을 어떻게 구할지, 2년 후 대선에서 이기려면 당을 어떻게 바꿔야 할지 등을 놓고 토론을 했다.

김 당선인은 "집권 의지를 불태우고 패배의식을 씻어내려면 고루하고 시대착오적인 구체제를 폐기하고 공정·평등하고 국민의 실존과 행복을 우선하는 사상으로 재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긴급재난지원금, 전국민고용보험제, 기본소득제, 토지공개념이라는 '핵폭탄'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라고 되물었다.

이어 "저출산, 교육·부동산 문제, 사회적 격차와 차별 해소에 대한 현실적 대안을 진지하게 찾고, 인간에 대한 사랑과 '따뜻한 마음'에서부터 출발하자"고 말했다.

하태경 의원은 "2030세대의 가장 중요한 담론은 '젠더'인데 우리 당은 모르고 있을 것"이라며 젠더 이슈가 세대별 유권자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역설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토론 후 브리핑에서 청년 인재를 키울 방법으로 기초의원에 청년 후보 의무공천, 정부 조직 중 '청년청' 신설, 20대 지방의회 인재 육성 등이 나왔다고 전했다.

또 더불어민주당의 민주연구원과 통합당의 여의도연구원(여연)을 비교하면서 "이번 총선에서 여연이 어떤 전략적 기능을 했나"라는 비판과 함께 "별도 싱크탱크를 만들어 전직 의원이나 보좌진에게 정책 기능을 맡기자"는 의견도 나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