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1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류동운 열사 묘비를 어루만지고 있다. 사진=뉴스1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1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류동운 열사 묘비를 어루만지고 있다. 사진=뉴스1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자성의 목소리를 냈다.

유 의원은 17일 국립 5·18민주묘지를 방문해 "5·18 역사의 진실을 시간이 지나도 꼭 밝히려는 노력을 우리 미래통합당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음날인 18일은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이 되는 날이다.

유 의원은 자신이 속한 미래통합당 역시 5·18 민주화운동을 기리는 노력이 부족했다며 자성의 목소리를 냈다. 유 의원은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왜곡하고 비난하는 정신이 미래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에 있었다"며 "21대 국회가 시작하기 전이라도 진심을 담아 그런 부분에서 사죄를 드리고 21대 국회를 시작하는 그런 노력이 있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오전 같은 당의 유의동 의원, 김웅 당선인과 함께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사진=뉴스1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오전 같은 당의 유의동 의원, 김웅 당선인과 함께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사진=뉴스1

유 의원은 방명록을 통해 "40년 동안 광주의 아픔, 광주의 정신을 잊지 않고 살았다"며 "민주와 공화의 정신이 살아 숨쉬는 대한민국을 꼭 만들겠다"고도 밝혔다.

이날 유 의원의 5·18민주묘지 방문은 4·15 총선 이후 첫 일정이다. 유 의원은 이날 5·18민주묘지에서 헌화 및 분향 후 류동운 열사, 윤상원 열사 묘에 참배했다.

강종구 한경닷컴 기자 jongg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