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참모본부는지난 3일 7시41분경 북측에서 중부전선 아군 GP(감시초소)로 총탄 수발이 피탄됐다고 밝혔다. 우리 군은 대응매뉴얼에 따라 현장 지휘관의 판단하에 경고방송 및 사격 2회를 실시했으며, 군의 인원 및 장비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사진은 지난해 5월 공개된 강원도 철원 화살머리 고지의 비상주 GP/사진=뉴스1

합동참모본부는지난 3일 7시41분경 북측에서 중부전선 아군 GP(감시초소)로 총탄 수발이 피탄됐다고 밝혔다. 우리 군은 대응매뉴얼에 따라 현장 지휘관의 판단하에 경고방송 및 사격 2회를 실시했으며, 군의 인원 및 장비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사진은 지난해 5월 공개된 강원도 철원 화살머리 고지의 비상주 GP/사진=뉴스1

군 당국이 지난 3일 북한군의 강원도 비무장지대(DMZ) 한국군 초소 총격에 대해, 북한군이 한 번 당기면 3~4발씩 연발되는 종류의 기관총을 사용했다고 4일 처음으로 공식 확인했다.

국방부와 함동참모본부 관계자들은 이날 국회를 방문해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에게 "북한군은 한 번 당기면 3∼4발씩 연발되는 기관총 종류를 사용했다. 이에 우리 군은 10여발씩 2번 20여발로 대응했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 당국은 또 대응 시점과 관련 "북한군이 우리 GP를 향해 쏜 것을 보고, 현장 지휘관의 지휘에 따라 곧바로 대응했다"면서도 총격 발생시점과 날씨, 현재 북한 정세 등을 고려했을 때 우발적인 사건일 가능성이 크다는 취지로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합참은 전날 오전 7시 41분께 중부 전선 감시초소(GP)에 대해 북측에서 발사된 총탄수발이 피탄되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보고했다. 북한군은 GP에 14.5mm 고사총과 무반동포 등 중화기를 배치하고 있는데, 이번에 발견된 총탄이 14.5mm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북한군이 4개 중기관총을 묶은 고사총을 사용했다는 분석이 나왔지만 지금껏 군은 화기의 종류에 대해선 함구해온 바 있다.

이와 관련 안 위원장은 연합뉴스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대외 행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해야 하는 북한 정세를 봤을 때 사격을 통해 감정을 고조시킬 필요가 없을 것이라는 판단이 선다"며 "긴장감을 고조시키려는 기미나 전조도 보이지 않는다고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