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헌·당규상에도 없는 무제한 권한 달라 하는 것"
"그런 비대위는 없다…전당대회 준비를 위한 기구"
"당 복귀하면 박근혜 구명운동 나설 것"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는 26일 김종인 전 통합당 총괄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비상대책위원장이 아닌 상시대책위원장을 시켜달라 하고 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유튜브 채널 TV 홍카콜라 갈무리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는 26일 김종인 전 통합당 총괄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비상대책위원장이 아닌 상시대책위원장을 시켜달라 하고 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유튜브 채널 TV 홍카콜라 갈무리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는 26일 김종인 전 통합당 총괄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비상대책위원장이 아닌 상시대책위원장을 시켜달라 하고 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당에 복귀하면 박근혜 전 대통령 구명운동에 나설 것이라고 시사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TV 홍카콜라'를 통해 "당헌·당규상에도 없는 임기도 없고 무제한 권한을 달라 하는 비대위원장은 없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비대위는 말 그대로 비대위"라며 "통상적으로 전당대회 준비를 위한 기구"라고 덧붙였다.

그는 "김 전 위원장은 동화은행 비자금 사건뿐만 아니라 노태우 수천억 비자금 사건의 창구이기도 했다. 뇌물 전과가 2범"이라며 "마치 개혁의 전도사인 양 정치판에서 활동을 해오고 있지만 많은 국민들이 잊고 있는 사실"이라고 전했다.

홍 전 대표는 또 "사실 저희 당은 예전에 차떼기 당이었다"면서 "그렇기에 뇌물 전과가 두 번이나 있는 사람을 이 중차대한 시기에 비대위원장으로 들이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본다"라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또 당으로 복귀하면 박 전 대통령 구명 운동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홍 전 대표는 "당으로 복귀하면 동료 의원들의 서명을 받아 박 전 대통령의 석방 결의를 할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도 총선까지 이용을 했으면 됐다. 더 이상 이용을 하면 본인 퇴임 이후도 걱정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정치 비평을 그만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선 "유 이사장은 대선에 나온다"면서 "유 이사장이 정치를 한다 안 한다 말은 있지만 또다시 복귀를 해서 대선 후보로 나올 것으로 본다"라고 평가했다.

국회 내에서 번지고 있는 개헌논의와 관련해선 "개헌은 제대로 하려면 4년 중임제로 개헌을 하고 국회를 양원제로 해야한다"면서 "국회의원 숫자를 200명으로 해야한다"라고 설명했다.

'건강 이상설'이 돌고 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선 "각종 뉴스만 난무하고 뉴스에 대한 팩트가 확인 안 되고 있다. 참으로 의문스럽다"면서 "북한이 이례적으로 김 위원장 유고 사태가 계속되는 대도 제대로 발표가 없는 것을 뭔가 북한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지난 4·15 총선 당시 당에서 요구했던 수도권 험지 출마설과 관련해선 "불출마하라는 요구가 가장 강했다고 본다"면서 "서울에서 어느 지역구 가라고 말한 사람이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