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보호 민·관·경 협력 강화

경남도는 최근 사회문제로 떠오른 디지털성범죄와 관련해 피해자를 보호·지원하기 위한 민·관·경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도는 23일 경남여성능력개발센터에서 경남지방경찰청, 경남교육청, 경남여성단체연합, 경남여성상담소·보호시설협의회, 여성긴급전화 1366센터, 해바라기센터, 성폭력상담소 등 15개 유관기관과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는 불법 촬영물 제작·유포 등 디지털성범죄에 대한 기관별 지원 사항과 상호 협력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기관별 협력방안으로 논의된 '민·관 연계 디지털성범죄 공동대응 협력체계'는 유관기관이 전방위로 연계해 피해자가 실질적으로 체계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여성긴급전화 1366센터는 피해자가 심리적 트라우마로 피해 사실을 드러내기가 쉽지 않고 피해 진술을 어려워하는 점을 고려해 24시간 전화로 초기상담을 한다.

피해자와 정서적 친밀감 및 신뢰 형성을 위해 성폭력상담소 상담전문가 상담, 해바라기센터 심리치료를 병행하고 변호인단을 통한 수사와 법률조력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한다.

아동·청소년 디지털성폭력 피해자를 위해 해바라기센터와 함께 청소년상담복지센터(☎1388)가 심리상담을 지원한다.

교육청 'Wee센터'에서 상담한다.

도는 디지털성범죄 내용을 강화해 아동·청소년들 대상 폭력예방교육을 하고, 이동식 불법카메라 체험실을 운영해 학생과 도민 경각심을 일깨운다.

성폭력 근절 광고에 디지털성범죄 예방내용을 포함해 알릴 방침이다.

공공기관·학교·축구센터 등의 공중화장실 불법카메라 합동점검도 진행한다.

박일동 도 여성가족청년국장은 "디지털성범죄 예방 활동을 강화하고, 특히 아동·청소년 피해자를 위해 교육청·경찰청·청소년상담센터 등 유관기관들과 적극 협력해 피해자 보호와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