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재선 박재호·최인호·전재수…김영춘 거론
통합당 서병수·조경태, 3선 그룹, 총선 불출마 의원
차기 부산시장 누가 나올까…경쟁 구도 벌써 관심

4·15 총선이 끝나자 부산지역 정가의 관심이 차기 시장 후보군에 쏠리고 있다.

총선에 당선된 의원과 불출마를 선언했던 다선 의원 등이 차기 시장 감으로 거론된다.

22일 부산 정치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재선에 성공한 박재호·최인호·전재수 의원이 본인의 의지와 관계없이 잠재 후보군에 포함된다.

박 의원은 초선 때 공공연하게 부산시장 선거에 도전하겠다는 의사를 표현했고, 최의원과 전 의원도 상당한 지지 세력을 갖고 있다.

총선에서 패한 김영춘 의원이 대권의 꿈을 접고 부산시장 선거에 나설 수도 있다는 지역 정치권 의견도 있다.

반면 부산 총선에서 승리한 미래통합당은 거론되는 인물이 많아 집안싸움이 불가피하다.

먼저 5선에 오른 서병수 전 부산시장과 조경태 의원이 후보군 대열에 올라 있다.

특히 서 전 시장은 총선 과정에서 부산시장 선거와 관련해 언급하지 않았지만, 민선 6기 못다 한 사업에 강한 애착을 보여 도전 가능성이 열려 있다.

다만 민주당 잠룡인 김영춘 의원을 겨냥해 전략공천으로 받아 탈환한 부산진갑 선거구를 내놓아야 한다는 점은 서 전 시장에게 부담이다.

하태경, 김도읍 의원 등 부산 3선 그룹도 탄탄한 지지 기반과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 시장 후보로 가능성이 있다는 평가다.

여기에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중진인 김정훈(4선), 이진복(3선), 김세연(3선) 의원 등도 후보군으로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이 밖에 마스크 무상 배부와 재난지원금 지급 등으로 전국적으로 주목을 받은 무소속 오규석 군수도 3선 연임이 끝나면 부산시장에 출마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와 그의 행보도 주목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