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기업이 제조 아비간 이용한 코로나19 임상치료 확대 구상 밝혀
"내년에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개최" 의지 강조
아베, 아세안+3 회의서 "아세안 감염증대책센터 만들자" 제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한중일 3국과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이 대화한 '아세안+3' 화상 특별 정상회의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아세안 감염증대책센터의 설립을 제안했다.

14일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화상 회의가 끝난 후 "'아세안 감염증대책센터의 설치 등 강고한 협력으로 국경을 넘어 감염이 확산하는 바이러스와 대치해야 한다'고 말해 각국의 찬동을 얻었다"고 기자들에게 자신의 회의 발언 등을 소개했다.

일본 정부는 아세안감염증대책센터의 설립을 위해 자금을 제공하려고 하며 설치 장소 등은 앞으로 조율할 것이라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아베 총리는 "'자유롭고 투명하며 신속한 형태로 각국이 가진 정보, 지식을 공유해야 한다'고 말했다"면서 코로나19 사태를 수습하는 것은 "일본만의 노력으로는 달성이 불가능하다.

아세안이나 아시아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맹위를 떨치는 가운데 지역의 협력 확대는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그는 방호복 등의 물자는 아세안 지역으로부터의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는 점을 거론하고서 지금이야말로 물자의 유통이 잘 유지되게 해야 하며 관련한 어떤 조치든지 WTO(세계무역기구) 규칙에 맞게 해야 한다는 점을 회의에서 강조해 각국의 찬동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코로나19 치료 약 후보 중 하나인 '아비간'에 관해 각국 정상의 언급이 있었으며 이와 관련해 일본은 아비간의 임상시험을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아비간은 일본 후지(富士)필름 자회사 후지필름도야마(富山)화학이 제조하는 신종 플루 치료제이며 앞서 일본 정부는 아비간을 세계 20개국에 무상 제공하겠다고 발표했다.

한국 정부는 한때 아비간의 수입을 검토했으나 부작용 등 우려가 크다고 판단해 수입하지 않기로 결론을 내린 바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내년에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개최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