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인 김건희 씨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수사 진전 없다면 공수처서 살펴봐야"
장모 최 모 씨에 대해서도 고발장 접수
최강욱, 황희석, 조대진(왼쪽부터)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가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을 찾아 통장 잔고 증명서 위조 혐의 등으로 기소된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 씨와 윤 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기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강욱, 황희석, 조대진(왼쪽부터)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가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을 찾아 통장 잔고 증명서 위조 혐의 등으로 기소된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 씨와 윤 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기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인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과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 조대진 변호사가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와 장모 최 모(74) 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7일 오후 3시 김 씨와 최 씨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최 전 비서관 등은 2010~2011년 있었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김 씨가 연루돼 있다는 입장이다.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2010년부터 주식 시장에서 활동하던 이 모 씨와 공모를 해 도이치모터스 주가의 시세를 인위적으로 조종했고 이 배후에 김 씨가 있다는 주장이다.

황 후보는 "법과 원칙을 강조하는 윤 총장이 유독 가족 문제는 도가 지나치게 감싸고 있다"며 "검찰은 신속한 수사를 통해 이 사건이 묻히거나 축소되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이 상태로 가족 수사에 진전이 없다면 결국 7월 출범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서 검찰의 직무유기, 직무 태만 문제를 짚어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일부 언론은 김 씨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연루된 혐의에 대해 경찰이 2013년 내사를 벌였다는 보도를 한 바 있다. 그러나 보도 직후 경찰청은 "김씨는 내사 대상자가 아니었다"고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최 전 비서관과 황 전 국장, 조 변호사는 또 김 씨를 윤 총장 장모 최 모 씨의 사문서위조 및 사기죄 공범으로도 고발했다. 최 씨가 2013년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도촌동 땅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자금을 모으기 위해 350억원대 위조 통장 잔고증명서를 제출했다는 혐의로 지난달 27일 재판에 넘겨진 사건에 김 씨도 연루돼 있다는 주장에서다.

이들은 최 씨가 2012년 투자한 파주 의료법인과 관련해 최 씨를 사기 및 의료법 위반 혐의로도 고발했다. 최씨는 2012년에 이미 무자격자로서 영리의료법인 공동 이사장으로 등재돼 의료법 위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았으나 불기소 처분받은 바 있다.

최 전 비서관과 황 전 국장은 그리고 조 변호사는 각각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2번과 8번, 16번을 받아 오는 4·15일 총선에 출마했다. 출마 전부터 검찰개혁에 목소리를 높여온 이들은 열린당에 참여한 후 특히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와 윤 총장 주변에 대해 강도높은 비판을 이어왔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 보기
https://www.hankyung.com/election2020/candidates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