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창군 이래 첫 제주 출신 해군참모총장이 나오게 됐다. 이번에 해군총장으로 내정된 부석종 중장(해사 40기·56)은 한미 연합작전 분야 전문가로 꼽힌다.

해군본부 정보작전지원참모부장과 소말리아 해역에 파견된 청해부대장 등을 역임하며 전문성을 갖췄다. 청해부대 5진 부대장으로 재직 때 소말리아 해적에 쫓기던 인도 상선을 구조했고, 2011년 아덴만 여명작전 성공의 기반도 마련했다는 평이다.

2함대사령관 때는 국군 역사상 최초로 야전부대에서 열린 국군의 날 기념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다양한 합동전력을 입체적으로 홍보했다. 또 제주 민군복합형관광미항 건설사업단장을 맡아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관계기관 협조 등에 수완을 발휘했다.

해군사관학교 교장 시절 혁신계획을 수립해 클라우드 기반의 원격교육체계 시스템을 도입했고, 사관생도들에게 독서를 강조하는 등 군인다운 군인 및 군사 전문지식을 갖춘 장교 양성에 힘썼다.

제주가 고향인 그는 창군 이래 첫 제주 출신 해군총장이라는 기록을 남기게 됐다. 부인 백미자 씨와 1남 2녀가 있다.

다음은 부 중장의 주요 이력.

△제주 세화고 △해사 40기 △청해부대장 △작전사 연습훈련참모처장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 건설사업단장 △해군본부 정보작전지원참모부장 △2함대사령관 △해군사관학교장 △합동참모본부 군사지원본부장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