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부산 금정 선거구 공천을 받았다가 취소된 김종천 영파의료재단 병원장은 27일 당을 상대로 금정구 공천 무효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냈다고 밝혔다.

김 병원장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공천관리위원회 공천에 당 최고위원회가 개입하면서 사심 공천, 초법적 공천으로 변질했다"며 "그 과정에서 당헌 당규는 유린당했고 유권자 권리는 참혹하게 말살됐다"고 말했다.

이어 "원칙도 설명도 없이 몇 번이고 뒤바뀌는 결정을 보면서 어떻게 감히 국민을 위한 일을 하겠다는 것인지 참 안타까웠다"며 "선거가 끝난 뒤 책임져야 할 사람들은 반드시 심판대에 서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정치권에 팽배한 불의와 불법에 맞서고 정부 여당의 무능과 무책임에 앞으로도 계속 대항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래통합당은 지난 25일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부산 금정을 비롯해 전국 4곳의 공천을 직권으로 취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