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기자간담회 이낙연 위원장이 대신 진행하기로
이해찬, 과로로 입원…"주말 휴식 후 다음주 일정 정상 소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7일 오후 과로로 건강에 이상을 느껴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그동안 총선을 앞두고 당무가 워낙 많아 과로했던 것 같다"며 "주말까지 입원했다가 다음 주 월요일부터는 정상적으로 일정을 소화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일부 언론에서 이 대표가 실신했다는 보도가 나온 데 대해 "사실과 전혀 다르다"라며 "단순 피로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최근에도 병원을 찾아 영양제 링거를 맞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오는 30일 공식 선거운동을 앞두고 기자 간담회를 열 예정이었으나,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인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간담회를 대신 진행하기로 했다.

간담회 시간이 1시간 안팎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 대표가 장시간 진행하기에는 무리가 될 것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 대표는 30일 오전 열리는 선대위 회의에는 참석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