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긴 인연을 가진 김성주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정동영 민생당 후보가 다시 한번 승부를 가린다.

절치부심 김성주·5선 도전 정동영, 전주병 후보 등록

이들은 4·15 총선 후보 등록 첫날인 26일 전주시 덕진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나란히 등록을 마쳤다.

두 후보는 인사를 나눴으나 어색함을 감추지 못했다.

재선에 도전하는 김 후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극복을 위해 문재인 정부에 힘을 모아주는 선거여야 한다"며 "강한 여당 후보로서 전북 발전을 이끌어갈 후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5선 고지 등정에 나선 정 후보는 "4년간 골목골목을 다니며 땀으로 적셨고 한 일도 많고 할 일도 많다"며 "정치는 목소리인데 전주의 목소리가 초재선으로 채워진다면 존재감은 사라질 것"이라고 김 후보를 견제했다.

둘은 전주고, 서울대 국사학과 선후배 사이다.

정 후보가 현역 의원일 때 김 후보는 도의원 등을 지내며 바닥 민심을 다졌다.

정치적 노선을 달리한 두 후보는 지난 총선에서 붙어 정 후보가 989표의 근소한 차이로 승리를 거머쥐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