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기자회견…"정의당 정치개혁의 길 지켜달라" 호소
청년선대본 "총선 전 '텔레그램 n번방 방지 입법 완료하자"…모든 의원에 제안서
심상정 "위성정당 대비 못 해 깊은 책임감…혼란 면목 없어"(종합)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26일 4·15 총선을 겨냥한 비례대표용 정당들의 잇단 등장과 관련 "이런 혼란과 염려를 드리게 된 것에 대해서 국민 여러분께 면목 없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광주광역시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과 함께 선거제도 개혁을 추진해왔던 사람으로서 위성정당 출현에 제대로 대비하지 못한 것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같이 밝혔다.

심 대표는 그러면서 "이번 총선을 난장판으로 만든 장본인은 미래통합당"이라며 "대한민국 개혁이라는 촛불의 명령을 온몸으로 사보타주해왔다"고 비판했다.

범여권 비례대표용 정당인 더불어시민당에 참여한 민주당을 향해서도 "과거의 낡은 셈법으로 회귀했다"며 "이는 오히려 수구세력의 생명을 연장해주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비례대표용 정당 불참에 대한 여권 일각의 비판에 대해선 "이는 민주당과 적대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라며 "정의당의 욕심 때문이라는 것은 부당한 비난"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개혁이 멈춘 바로 그 자리에 서 있겠다"며 "정치의 고비마다 민주주의의 길을 안내해 주신 광주시민, 전라도민이 정의당의 정치개혁의 길을 지켜주실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기자회견에 이어서 광주 지역 시민단체들과 간담회도 했다.

심 대표의 이날 광주 방문은 정의당의 지지도가 하락하는 가운데 기획됐다.

시민당과 열린민주당 등 범여권 비례대표용 정당을 표방하는 신당들로 범여권 지지도가 흡수되면서 정의당이 고전을 면치 못하자 진보·개혁진영의 '정치적 고향'이라고 할 수 있는 광주에서 돌파구를 모색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정의당 청년선거대책본부 '청년정의'는 여야 의원 전원에게 총선 전 텔레그램n번방 사건 방지 및 처벌 강화를 위한 입법을 완료하자는 제안서를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청년선대본은 응답 마감 시점을 27일 정오로 설정하고, 각 의원의 대답을 실시간으로 온라인에 공유하겠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