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 로고도 제작…국회의장·국무총리·외교장관도 서한 교환
문대통령, 몽골에 수교30주년 서한…신북방정책 협력 강화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할트마 바트톨가 몽골 대통령과 양국 수교 30주년 기념 축하 서한을 교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양국 수교일은 1990년 3월26일이다.

문 대통령은 서한에서 양국이 수교 이래 굳건한 신뢰와 우의를 바탕으로 경제·사회·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왔음을 평가했다.

이어 몽골은 한국 정부가 추진하는 신북방정책의 주요 협력 국가로, 활발한 고위급 교류를 통해 환경·교육·인프라 등 분야 협력을 강화해 양국의 '포괄적 동반자 관계'가 더욱 성숙하고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바트톨가 대통령은 양국이 인권과 자유, 민주주의, 시장 경제를 중시하는 공동의 가치를 바탕으로 양국 관계를 발전시켰으며 국민 간 유대감과 우정이 더욱 돈독해졌음을 평가했다.

또 몽골의 사회·경제 발전을 위한 한국의 지속적 지원에 사의를 표하고, 한국의 신북방정책에 참여해 상호 호혜적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양국 정상은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면서 수교 30주년을 맞아 계획한 여러 활동을 추진해 나가자는데 대해 같은 마음임을 확인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양국은 올해를 '한·몽 우정의 해'로 지정하고 기념 공동 로고도 제작했다.

로고는 한국을 상징하는 태극무늬와 몽골의 상징인 '소욤보'(몽골의 자유와 독립을 의미)가 조화를 이뤄 양국 간 우호와 신뢰, 협력을 나타낸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이번 한·몽 수교 30주년을 맞아 대통령 외에도 국회의장, 국무총리, 외교장관 간에도 축하 서한을 교환해 양국 관계 발전 성과를 평가하고 양국 간 협력 의지를 확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