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영입에 집중하고 있다.

25일 정치권에 따르면 통합당은 김 전 대표 영입을 위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표는 지난달 말부터 통합당의 선대위원장으로 거론됐다. 이달 초에는 선대위원장 추대가 기정사실화됐다.

그러나 알 수 없는 이유로 선대위원장 추대가 취소됐고 통합당은 이후 황교안 대표를 총괄선대위원장으로 내세웠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 후 기자들과 만나 "(김종인 선대위원장 추대가) 무산된 바 없다"며 "논의 과정에 있었던 것"이라고 했다.

그는 "우리가 문재인 정권과 싸워 이기기 위해 필요한 모든 인력이 함께 해서 시너지 효과를 내야 한다"고 했다.

김 전 대표의 측근인 최명길 전 의원도 통합당 선대위 합류 가능성에 대해 "그럴 수도 있다"고 했다.

최 전 의원은 "황 대표 입장에서는 (김 전 대표가) 놓칠 수 없는 카드라고 생각한 것 아니겠나"라고 했다.

다만 김 전 대표는 정작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대표는 연합뉴스에 "나는 이미 다 정리하고 있는 사람이다.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