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형 음주운전 사실 공개돼 논란
논란에도 비례대표 후보 6번 안착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사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열린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경선 참가자 공개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사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열린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경선 참가자 공개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6번인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사장이 "음주운전은 국회의원이 되는데 심각한 결격사항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주 전 사장은 과거 음주운전 사실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주 전 사장은 25일 KBS라디오 '김강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옛날에 한번 저녁때 이 정도면 괜찮은 것 같아서 한잔 두잔 천천히 마셨다. 음주운전이라고 그래서 놀라서 숫자가 얼마 나왔느냐 했더니 (혈중알코올농도가) 0.06인가 그러더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것에 대한 (부적격) 판단은 결국 당원이나 아니면 국민이 하는 것 아닐까"라고 말했다.

주 전 사장은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는 "공직에 있는 사람은 자기가 하는 행동에 대해서 설명할 의무가 있는데 설명을 안 한다"며 "직접 국회에 가서 왜 그렇게들 하는지 좀 물어볼까 하는 생각이 있다"고 했다.

주 전 사장은 자신이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의 출마를 설득했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최 전 비서관은 열린민주당 비례 2번을 받았다.

주 전 사장은 "최강욱 씨한테 당신 (비례대표 출마)합시다 그랬더니 펄쩍 뛰더라"며 "'국회에 가서 재판은 재판대로 한다고 하더라도 날치기 기소한 사람을 앞에 불러다 놓고 얘기 좀 해봐라, 국민들과 당신한테 의미가 있을 것 같다'는 얘기를 해서 본인이 조금 고심을 하다가 '그럽시다'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최 전 비서관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에게 허위로 인턴 확인서를 발급해준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주 전 사장은 열린민주당이 '친문', '친조국' 성향이 강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제가 (비례대표 투표) 3위(남성 기준)가 됐다는 뜻은 친문, 친조국이 아닌 분들도 대거 참여를 했다는 것"이라며 "다양한 목소리가 들어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주 전 사장은 20대 총선을 앞둔 지난 2016년 2월 당시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에 의해 당에 영입돼 국민경제상황실 부실장 등으로 활동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