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에 분노…이 악물고 코로나에 맞서 대구 지킬것"
김부겸 대구 선거사무실에 심야 계란 투척…"저에게 던지시라"

더불어민주당 대구·경북 지역 선거대책위원장인 김부겸 의원은 25일 "어젯밤 어둠을 틈타 누군가 제 선거사무실에 계란을 투척하고, 우리 당과 대통령을 비난하는 글을 붙였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구에서 치르는 네 번째 선거인데 이런 일은 처음"이라며 "늦은 밤에 사람이 일하고 있는데 계란을 던진 것은 폭력이다.

분노한다"며 이렇게 전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전날 9시 30분쯤 신원을 알 수 없는 이가 대구에 위치한 김 의원 선거사무실에 계란을 던지고, "문재인 폐렴, 대구 초토화, 민주당 OUT", "신적폐 국정농단, 혁명, 문재인을 가두자"는 등 내용이 담긴 글을 사무실 출입문에 붙이고 달아나는 일이 발생했다.

이에 김 의원 측은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이같은 모습이 담긴 건물 CCTV 장면을 확보해 분석 중이다.

김 의원은 "막내 비서가 계란 껍질을 주워담는 사진을 보았다.

속에서 피눈물이 났다"며 "안 그래도 코로나 때문에 시민들이 두 달 이상 두려움과 긴장에 싸여있는 대구에서 폭력을 행사하기 시작하면 이 민심을 어떡하자는 말인가"라고 말했다.

그는 "분노를 꾹꾹 눌러담으려 한다"면서 "CCTV가 있어 경찰에 일단 신고는 했으나, 일을 크게 벌이지는 않겠다.

저까지 흥분해 대구 시민에게 걱정을 끼쳐서는 안 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신 앞으로 계란을 던지려거든 저에게 던지시라"며 "이를 악물고 싸우겠다.

코로나에 맞서 끝까지 대구를 지키겠다.

증오의 정치에 맞서 통합의 정치를 외치겠다.

죽어도 물러서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김부겸 대구 선거사무실에 심야 계란 투척…"저에게 던지시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