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신규 확진자 중 해외 입국자 비중 놀랍도록 높아져"
당정청 "특별입국절차 강화…따르지 않는 사람엔 단호 대처"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 추세로 해외 확진자의 국내 유입이 늘어나는 만큼 특별입국절차를 엄격히 시행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4차 코로나19 대응 당정청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해 특별입국절차를 시행하고 있지만, 더 엄격하게 시행하도록 정부와 협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해외에서 입국하는 우리 국민 가운데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다"며 "(국내) 신규 확진자 가운데 해외 입국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놀랍도록 높아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해외 입국자와 가족들도 정부의 시책을 이해하고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위원장은 해외 입국자 관리와 관련, "앱을 통한 관리가 되고 있고 자가격리가 있는데 엄격하게 하자는 것"이라며 "그런 방역지침을 따르지 않는 분에 대해 단호히 지침을 이행하도록 하는 게 옳다.

한 개인의 자유보다 중요한 건 다수 국민의 건강과 생명"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