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공개] '1채 권고'에도 중앙부처 고위공직자 3분의1 다주택자
재산공개 대상 750명 중 248명…3채 이상 소유자도 52명
'1채 남기고 팔라'고 했던 노영민·홍남기도 다주택자
강남 3구 등 고가 부동산 지역 다주택자 상당수…부랴부랴 매도한 사례도
[고침] 정치([재산공개] '1채 권고'에도 중앙부처…)

청와대와 총리실을 비롯한 정부 부처 등에 재직
중인 재산공개 대상 고위공직자 중 3분의 1은 다주택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주택자 중 20%는 3주택 이상을 보유하고 있었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2019년 12월 31일 기준 정기 재산변동 사항에 따르면 부처 고위공무원과 공직유관단체장 등 재산이 공개된 중앙 부처 재직자 750명 중 다주택자는 248명이었다.

248명 중 2주택자는 196명이었고, 3주택자는 36명, 4채 이상의 주택을 보유한 공직자는 16명이었다.

이는 상가 등을 제외하고 공직자 자신과 부인 명의로 된 아파트와 다세대주택, 연립주택 등을 집계한 결과다.

청와대와 정부는 지난해 말 부동산 가격 안정화를 위해 실거주 목적의 1채를 제외하고 처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다주택 고위공직자들에게 매도를 권고하는 메시지를 내놨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해 정부가 고강도 부동산 대책을 발표한 12월 16일 수도권에 두 채 이상 집을 고위공직자는 1채만 남기고 처분하라고 권고했다.

뒤이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다주택 공직자를 향해 1채를 제외하고 처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공직자들의 솔선수범을 당부했다.

재산신고 시한인 지난 2일부터 현재까지 발생한 부동산 계약이 반영되지 않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도 이번에 나타난 고위공직자 중 다주택자 비율은 청와대와 정부의 '솔선수범'이 구호에 그쳤다는 지적이 나올 만하다.

우선 노 실장이 다주택자다.

노 실장은 배우자와 함께 충북 청주의 아파트를 공동으로 소유한 동시에 서울 서초구 반포동 한신서래마을 아파트(45.72㎡)를 신고했다.

반포동의 아파트 가액은 1년 새 1억2천900만원이 올라 5억9천만원이다.

재산공개 대상인 청와대 참모 49명 중 노 실장을 포함해 16명이 다주택자였다.

홍 부총리 역시 다주택자다.

홍 부총리는 자신 명의로 경기도 의왕시에 6억1천400만원 상당의 아파트와 세종시 나성동에 1억6천100만원의 아파트 분양권을 갖고 있다.

홍 부총리는 "의왕에 30년째 사는 집과 세종에 분양권 1개가 있어 1주택 1분양권자로, 분양권의 경우 이미 불입한 것은 반환하지 않는다는 조항이 있어 입주 전까지 팔 수도 없는 상황"이라며 "입주 후에는 팔겠다"고 한 바 있다.

부처 장관 중에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3주택자고,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2주택자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과거 재직했던 세계해사대가 소재한 스웨덴 말뫼와 부산 수영구에 각각 배우자와 공동으로 소유한 아파트를 신고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올해 1월 2일 임기를 시작해 이번 재산공개 대상에서는 빠졌으나 서울 광진구와 영등포구에 각각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보유 중이다.

부동산 정책을 책임지는 국토교통부 본부를 비롯해 그 산하기관에서는 최창학 국토정보공사 사장이 4주택자라는 점이 눈에 띈다.

최 사장은 서울 마포구 신공덕동과 대구시 달서구에 아파트가 한 채씩 있고, 대구 남구의 단독주택과 대전 중구의 오피스텔도 보유 중이다.

서울 강남·서초·송파구 등 '강남 3구'를 포함해 두 채 이상의 주택을 보유한 공직자도 84명에 달했다.

강남 3구에만 '똘똘한' 두 채 이상을 가진 공직자들도 있었다.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은 본인 명의의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아파트(17억6천800만원)와 배우자 명의의 송파구 잠실동 아파트(9억2천만원)를 신고했다.

이용구 법무부 법무실장은 본인 명의의 서울 서초구 서초동 아파트(11억6천만원)와 배우자 명의의 강남구 도곡동 아파트(8억4천800만원)를 보유하고 있다.

이와는 반대로 갖고 있던 주택을 매도해 다주택자 꼬리표를 떼어낸 공직자도 있다.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은 배우자와 공동 소유 중이던 경기도 고양시 화정동 아파트를 팔아 현재는 고양시 마두동 아파트만 갖고 있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올해 1월 4일 세종시의 아파트를 팔면서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아파트만 남겼다.

한편, 1년 새에 큰 폭으로 집값이 상승한 영향은 다주택자 공무원의 부동산 가격에도 반영됐다.

경기도 용인과 서울 강남구 개포동에 각각 아파트 한 채씩 소유한 최용환 국가정보원 1차장의 건물 가액은 총 2억1천500만원이 늘어났다.

조동성 인천대 총장이 보유한 서울 용산구 이촌동 아파트와 광진구 광장동 아파트의 가액은 1년새 각각 1억1천200만원, 2억1천600만원 증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