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대구시민 "몹쓸 행동 하나가 가슴의 불씨 못 꺼뜨려" 응원 손편지
경쟁자 주호영도 "깊은 위로, 폭력 엄단해야" 경찰 수사 촉구
김부겸 대구 선거사무실에 심야 계란 투척…"제게 던져라"(종합2보)

더불어민주당 대구·경북 지역 선거대책위원장인 김부겸 의원은 25일 "어젯밤 어둠을 틈타 누군가 제 선거사무실에 계란을 투척하고, 우리 당과 대통령을 비난하는 글을 붙였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구에서 치르는 네 번째 선거인데 이런 일은 처음"이라며 "늦은 밤에 사람이 일하고 있는데 계란을 던진 것은 폭력이다.

분노한다"며 이렇게 전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30분께 신원을 알 수 없는 사람이 김 의원의 대구 선거사무실에 계란을 던지고 "문재인 폐렴, 대구 초토화, 민주당 OUT", "신적폐 국정농단, 혁명, 문재인을 가두자"는 내용을 적은 종이를 출입문에 붙였다.

이에 김 의원 측은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이 장면이 담긴 건물 폐쇄회로(CC)TV 화면을 확보해 분석 중이다.

김 의원은 "막내 비서가 계란 껍데기를 주워 담는 사진을 봤다.

속에서 피눈물이 났다"며 "안 그래도 코로나 때문에 시민들이 두 달 이상 두려움과 긴장에 싸여있는 대구에서 폭력을 행사하기 시작하면 이 민심을 어떡하자는 말인가"라고 말했다.

그는 "분노를 꾹꾹 눌러 담으려 한다"면서 "CCTV가 있어 경찰에 일단 신고는 했으나, 일을 크게 벌이지는 않겠다.

저까지 흥분해 대구 시민에게 걱정을 끼쳐서는 안 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앞으로 계란을 던지려거든 제게 던지라"며 "이를 악물고 싸우겠다.

코로나에 맞서 끝까지 대구를 지키겠다.

증오의 정치에 맞서 통합의 정치를 외치겠다.

죽어도 물러서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김부겸 대구 선거사무실에 심야 계란 투척…"제게 던져라"(종합2보)

김 의원은 추가 글에서 이날 오후 한 젊은 여성이 선거 사무실에 히아신스 꽃다발과 함께 놓고 갔다는 손편지를 소개했다.

'절박한 대구 시민'이라고 자신을 밝힌 이 편지에는 "몹쓸 행동 하나가 의원님 가슴 속의 작은 불씨 하나라도 꺼트리지 못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이 조악한 편지를 연료 삼아 대구를 진정으로 아끼는 이들을 위해 큰일을 이뤄내고 변화를 이끌어달라"는 응원의 내용이 담겼다.

김 의원은 "(편지를 보고) 사무실 구석으로 가서 한참 마음을 진정시켰다"며 "히아신스에 담긴 마음을 어찌 저버리겠나.

다시 사람들을 만나러 거리로 나간다.

정말 고맙다"고 말했다.

김 의원과 대구 수성갑에서 맞붙은 미래통합당 주호영 의원은 페이스북에 "계란을 던진 것은 분명한 폭력행위"라고 비판했다.

주 의원은 "공정한 선거는 민주주의의 성패를 가늠하는 중요한 과정인데, 폭력을 행사한다는 것은 민주주의를 심대하게 위협하는 불법 행위"라며 "절대 용납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 의원에게 깊은 위로의 말을 드린다"며 "경찰은 지체하지 말고 한시라도 빨리 수사에 착수해 이번 사건의 전말을 명명백백히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김부겸 대구 선거사무실에 심야 계란 투척…"제게 던져라"(종합2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