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 개학시기 다가와"…공급 조기확대 당부
식약처, 내주부터 어린이용 마스크 공급 횟수 주 2회→3회 늘리기로
문 대통령 "공적마스크 주당 2매→4매 보고받아…앞당겨달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매주 국민들에게 2매씩 판매되는 공적 마스크의 물량을 3∼4매로 확대해 가는 방안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송파구의 코로나19 진단시약 개발·생산 업체인 '씨젠'을 찾아 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연 뒤 이같이 언급하며 물량 확대에 속도를 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식약처가 지금 마스크 공적 판매를 위해서도 많은 고생을 하고 있는데, 지금 매주 1인당 2매 공급하고 있는 것을 조만간 3매∼4매 이렇게 늘려갈 수 있을 것이라는 보고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학생들의 개학 시기도 다가오고 있기 때문에 최대한 공급 물량을 늘리는 것을 앞당겨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실제로 식약처는 공적 마스크 확대 공급에 힘을 쏟고 있다.

식약처는 우선 다음 주부터 어린이가 사용할 수 있는 소형 공적 마스크 판매를 주 2회에서 주 3회로 늘리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 자리에서 "최근 민간 차원의 수출 상담과 함께 정부 차원의 진단시약 공식 요청국들이 많다.

어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진단키트 등 방역물품들을 긴급하게 지원해 달라는 요청을 해왔다"며 "정부가 여러분 업체들의 수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격려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