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방사광 가속기 전남에 양보…공항 문제 해결 기대"
풀리지 않는 광주 군 공항 이전…광주시·전남도 공동 TF 구성

한발짝도 진전없는 광주 군 공항 이전 난제를 풀려고 광주시와 전남도가 공동 태스크포스를 구성하기로 했다.

또 한 번의 선언에 그칠지, 실효적 대안을 도출할지 주목된다.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는 25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발표한 광주시, 전남도, 전북도 등 호남 3개 시·도 공동 건의문에서 태스크포스 구성 계획을 밝혔다.

시장과 지사는 조기에 공동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내년 말 통합 예정인 광주와 전남 무안의 민간공항 명칭, 광주 군 공항 이전 문제의 새로운 정책적 대안을 마련해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전북의 국립 공공보건 의료대학원 대학 개교, 전남의 4세대 원형 방사광 가속기 구축과 함께 포함된 광주 현안 조항이다.

원형 방사광가속기 전남 유치에 협력하는 급부로 군 공항의 전남 이전에 속도를 내려는 광주시의 인식도 엿보인다.

이용섭 시장은 "광주 역시 오래전부터 방사광 가속기 유치를 추진해 왔으나 대승적 차원에서 전남 유치에 힘을 모으기로 양보했다"며 "양 시·도가 광주 민간 공항과 군 공항 이전 문제를 해결함에서도 이런 상생과 배려의 정신이 함께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태스크포스 구성 약속이 군 공항 이전 추진 상황을 극적으로 반전시킬지는 미지수다.

광주시는 전남 22개 시·군을 대상으로 지역별 타당성, 국방부의 작전성 검토 결과를 반영해 무안, 해남, 영암, 신안으로 군 공항 예비 이전 후보지를 압축했다.

이 가운데 무안과 해남, 특히 공항이 있는 무안을 우선순위에 두고 이전 사업이 추진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면서 해당 지역민의 반발이 격화했다.

광주시는 첫 단계인 주민 설명회조차 열지 못하고 있으며 전남도도 소극적인 자세를 보이면서 사업은 헛바퀴만 돌고 있다.

광주시는 단국대학교 분쟁 해결연구센터에 자문해 군 공항 예비 이전 후보지 선정 협의 절차 이행 방안 등을 모색하기로 했다.

센터는 국무조정실로부터 갈등관리 연구기관으로 지정돼 2021년까지 공공갈등 예방과 대안 제시, 공무원 교육 등 업무를 추진하고 있다.

대구, 수원 등 군 공항 이전 추진 과정에서 생긴 갈등 영향 분석 연구 용역을 수행하기도 했다.

시는 군 공항 예비 이전 후보지 선정을 협의할 절차를 추진할 논리와 방안, 다른 지역 추진 사례를 토대로 광주에 적용할 만한 방안 등을 자문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