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환받는 부평 미군기지 '캠프마켓'에 음악창작소 조성

인천시는 부평 미군기지 반환지역인 '캠프마켓'에 지역 음악인의 자생력을 강화할 수 있는 음악창작소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시는 내년까지 국비 10억원과 시비 22억원 등 32억원을 들여 부평구 산곡동 캠프마켓에 음악창작소를 조성할 예정이다.

음악창작소는 녹음실·편집실, 콘서트·쇼케이스 개최를 위한 공연장, 음악 세미나실, 연습실, 창작 협업을 위한 커뮤니티룸 등의 시설을 갖추게 된다.

이번 사업은 음악 창작 과정에 필요한 시설을 확충하고 교육 프로그램을 다양화함으로써 지역 대중음악 창작 인프라를 확충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캠프마켓이 있는 부평은 1950∼1960년대 주한미군 군수지원사령부(애스컴)를 중심으로 20∼30개의 클럽이 운영될 정도로 국내 밴드 음악의 중심지였다.

서상호 인천시 문화예술과장은 "지금은 인천에 음악 창작 기반시설이 열악해 음악 인재가 서울로 이탈하는 경우가 많다"며 "음악창작소 개관을 계기로 지역 뮤지션의 창작 활동이 더욱 활성화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