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철원화천양구갑 '김진태 맞수' 허영 확정…동대문을 장경태 승리
안산단원갑 고영인 승리…김현 패배
민주 경선 김해을 김정호·광산을 민형배 승리로 '기사회생'(종합)

더불어민주당의 4·15 총선 지역구 후보를 결정하는 당내 경선에서 경남 김해을 김정호 의원과 광주 광산을 민형배 전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이 승리해 '기사회생'했다.

민주당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최운열)는 20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100% 안심번호선거인단 ARS(자동응답) 투표로 진행된 6개 지역구의 9차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김해을에서는 '공항 갑질' 논란 등으로 컷오프(공천배제)됐다가 다시 경선 기회를 얻은 현역 김정호 의원이 기찬수 전 병무청장을 꺾었다.

김 의원은 본선에서 미래통합당이 전략공천한 장기표 전 통합신당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과 맞붙게 됐다.

광산을은 민형배 전 비서관이 박시종 전 청와대 행정관에 승리했다.

민 전 비서관은 앞서 첫 경선에서 박 전 행정관에게 졌으나, 박 전 행정관이 불법 조회한 권리당원 명부를 이용해 선거운동을 했다며 신청한 재심이 받아들여져 재경선이 성사되면서 결과를 뒤집었다.

서울 동대문을에서는 장경태 위원장이 김현지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코로나19대책추진단 부단장을 이겼다.

이 지역은 현역 민병두 의원이 '컷오프'(공천배제) 된 후 '청년우선 전략지역'으로 지정돼 장 위원장과 김 부단장이 경쟁을 벌여왔다.

민 의원은 무소속으로 출마할 예정이며, 통합당에서는 이혜훈 의원이 본선에 나선다.

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갑은 허영 도당위원장이 육동한 전 강원연구원장에게 승리해 통합당 김진태 의원의 맞수가 됐다.

경기 안산 단원 갑에서는 고영인 신안산대 초빙교수가 김현 전 의원을 이겨 통합당 현역 김명연 의원과 본선을 치른다.

경북 영주·영양·봉화·울진은 황재선 변호사가 송성일 전 봉화군농민회장을 꺾었다.

이날 발표로 민주당은 지역구 후보 공천을 사실상 마무리했다.

남은 지역은 21일 경선 결과가 발표되는 강원 속초·인제·고성·양양(박상진·이동기·최상용) 한 곳뿐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