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공천 반발엔 "무소속 출마 거둬달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20일 자매정당인 미래한국당과의 비례대표 공천 갈등과 관련해 "우왕좌왕할 겨를이 없다.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유튜브 채널 '황교안 오피셜'의 라이브 방송에서 '미래한국당과의 공천 갈등을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황교안 "미래한국당과 공천갈등, 강력한 리더십 발휘하겠다"

황 대표는 이어 "소탐대실하고 쉽게 신뢰를 저버리는 모습은 우리와 함께 해주신 국민께 실망을 안겨드릴 뿐으로, 공천갈등을 신속히 바로잡겠다"고 강조했다.

미래한국당 한선교 전 대표가 통합당의 영입 인재를 비례대표 당선권에서 배제해 공천 갈등을 빚은 끝에 전날 전격 사퇴한 직후 미래한국당 새 지도부를 꾸린 점 등을 거론한 것으로 읽힌다.

황 대표는 통합당 내 공천잡음과 공천 탈락 인사들의 무소속 출마가 이어지는 데 대해선 "몇 년 동안 지역구를 닦고도 경선 기회도 못 얻은 원외 당협위원장들과 특별히 억울한 분들께 당 대표로서 깊이 사과드린다"면서도 "무소속 출마는 분열하고 패배하는 결정인 만큼 거둬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저부터 모든 것을 내려놓고 공관위에 권한을 부여하는 투명한 공천을 하고자 했다"며 "잘못된 부분은 당헌·당규가 의결한 원칙과 민주적 절차에 따라 수정·보완해왔기 때문에 더불어민주당의 '친문(친문재인) 공천'과는 차별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옛 자유한국당의 당 대표로 취임한 1년여를 돌아보면서 "저에 대해 '정치신인이라 미숙하다', '정치적 계산을 하지 않는다'고 하시는 분들도 계시는데 얕은꾀를 쓰지 않는 게 미숙한 것이라면 그쪽을 택하겠다"며 "앞으로 총선 승리를 견인해야 할 선거 지휘자로서 강한 리더십을 확실히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