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민주당의 대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17일(현지시간)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플로리다와 일리노이주 경선에서 승리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바이든, 플로리다·일리노이 경선서 샌더스에 승리[AP통신]

바이든 전 부통령은 7차 경선인 이날 버니 샌더스 상원 의원을 상대로 플로리다에서 사실상 승리를 확정한 데 이어 일리노이에서도 개표 초반부터 큰 격차로 앞서가고 있다.

민주당 경선이 '바이든 대 샌더스' 구도로 압축된 가운데 바이든이 지난달 29일 4차 경선 이후 연승 행진을 달리며 대선 후보 고지에 한층 다가섰다.

이날 경선은 플로리다와 일리노이, 애리조나 등 3개 주에서 치러졌다.

오하이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경선을 전격 연기했다.

CNN에 따르면 플로리다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81% 개표 현재 61.3%의 득표율을 올려 22.7%의 샌더스 의원을 압도하고 있다.

일리노이는 4% 개표 기준 바이든이 60.1%로 샌더스(33.7%)를 앞서고 있다.

CNN에 따르면 이날 경선 직전까지 바이든 전 부통령이 확보한 대의원은 853명으로 700명의 샌더스를 앞섰다.

이날 경선에 배정된 대의원은 모두 441명으로, 바이든이 승리를 확정한다면 샌더스와의 대의원 격차를 더욱 넓힐 전망이다.

민주당 대선 후보 확정에 필요한 대의원인 '매직 넘버'는 1천991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